close

세계적 디바 조수미, 뉴욕서 평화의 메시지 전한다

댓글 2 2018-12-05 (수) 김진혜 기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ytn91

    한국일보 후원이 맞습니까? 조수미씨가 진짜 그 공연의 내용을 알고도 오시려고 했던 겁니까? 한달전에 예약해고 진눈개비를 헤치고 조수미씨 보려는 일념으로 갔던 많은 한국인들은 완전 농락당한 기분을 느끼고 분노할수밖에 없었습니다

    12-18-2018 14:37:44 (PST)
  • ytn91

    조수미씨가 감기로 로마에서 못왔는데 그럼 조수미씨 보러간 많은 한국인들은 어떻게 보상받습니까? 대 한국일보가 후원이라면서 한국일보 기자는 한사람도 없고 어디 학예회수준의 어린학생들만 공연을 해도 곧 조수미씨가 나올테니 기다리자 참고있었는데 주최한 일본 여성이 조수미씨가 고열로 로마에서 비행기를 못탔다는 이메일이 왔다며 티켓을 잘 보관하면 내년에 뭔가 혜택이 있을거라는 말만남기고 사라졌는데 그후로도 제발 가지말구 학예회를 봐달라는 사회자말에 더욱 화가나서 관계자로부터 해명을 요구헀더니 이메일 보매준다는 말뿐ㅇ입니다

    12-18-2018 14:32:54 (PST)
1


스마터리빙

more
Christmas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Kyung Hee